강동구 시민 강도영님을 위해 아껴뒀던 캡쳐사진을 보냅니다. 이백원잉에요. 썰렁해도 웃으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