날지못하는 새처럼.. 마이크를 놓아버린 이들의 고통은 얼마나 클까요. 파업 100일 맞은 MBC 아나운서들에게 힘을 주세여 ㅜ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