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트윗응원> 열 남자 몫을 하는 박명옥여사의 애국적인 분노가 사악한 종북주의자들의 싸다구를 후려치며 공포의 아이콘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,